중고생정보보호올림피아드 2015 수상

admin2015.12.17 10:33조회 수 22댓글 0

  • 1
    • 글자 크기

지난 10월 16일에는 올해로 10회째를 맞은 중고생정보보호올림피아드 2015(서울호서전문학교, YTN  공동 주관)에 본교 학생들이 참여하여 금상과 은상을 수상하였습니다. 지난 9월 19일부터 중·고교생 170명이 참가한 가운데 치러진 예선전을 통과한 본교 학생들은 10월 16일 국회의원 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본선대회를 치뤘습니다. 본선 결과를 통해 본교에서는 웹프로그래밍과 1학년 이태양 학생이 금상을, 해킹방어과 3학년 양해찬 학생이 은상을 수상했습니다.


개인의 발전과 학교의 명예를 드높인 수상 학생들에게 뜨거운 박수를 보냅니다.

IMG_1923.jpg


                            



[관련기사]


[보안뉴스 민세아] 국내 중고교 보안전문가 지망생의 등용문인 ‘중고생정보보호올림피아드’. 올해로 10회째를 맞은 중고생정보보호올림피아드 2015의 최종 결과가 발표됐다.


지난 9월 19일부터 중학생 15명, 고등학생 155명, 총 170명이 참가한 가운데 치러진 온라인 예선전 결과를 바탕으로 10월 16일 국회 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본선 경기가 열렸다. 중고생정보보호올림피아드는 팀제가 아닌 개인전 형태로 참가한다.

예선전에서 치열한 경합을 벌인 학생들은 본선에서의 승리를 거머쥐기 위해 더욱 치열하게 대회에 임했다. 본선 결과를 통해 대상 1명, 금상 3명, 은상 3명, 동상 3명을 가려냈다. 대상에게는 300만원의 상금과 행정자치부 장관상이 주어졌다. 모든 수상자들에게는 총 1000만원 규모의 부상이 수여됐다.

대회 운영진에 따르면 이번 대회에서는 기본기를 중시하는 데에 초점을 맞춰 문제를 출제했다고 밝혔다. 또한 다양한 난이도의 문제를 출제해 참가선수가 한 분야에만 특화되기 보다는 여러 분야에 고루 지식을 갖추고 있어야 유리한 결과를 얻을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다른 대회와 유사하게 일부 특성화 고등학교 학생들이 상위권을 장악하는 점이 눈에 띄었습니다. 이번 대회에서는 다양한 학생들에게 기회를 주고자 1개의 학교에서 최대 3명만 본선에 진출 하도록 제한을 뒀습니다. 아쉬운 것은 아직 보안 분야에는 남학생이 독점하는 현상이 두드러진다는 것입니다. 2016년 대회에서는 여학생 참가자를 위해 전체 등수에 무관하게 참여할 수 있는 쿼터제도 도입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대회 운영진의 설명이다.

한편, 해당 대회는 서울호서전문학교와 YTN 사이언스가 공동으로 주관했다.

[‘제10회 중고생 정보보호올림피아드 2015’ 수상자 명단]
△대상 : 박서빈 (부산기계공업고등학교)
△금상 : 이태양(한국디지털미디어 고등학교), 변준우 (선린인터넷 고등학교), 김영호(선린인터넷 고등학교)

△은상 : 양해찬(한국디지털미디어 고등학교), 손민철(한국과학영재학교), 심기용(선린인터넷 고등학교)
△동상 : 한종훈(영남공업고등학교), 윤성권(김해삼문고등학교), 송상준(서초고등학교)
[민세아 기자(boan5@boannews.com)]


admin (비회원)
  • 1
    • 글자 크기
2015 대한민국 화이트햇 콘테스트 수상 (by admin) 게임 기획자 이경훈 대표의 '창업과 게임기획자 이야기' 특강 (by admin)

댓글 달기

지은혜
2018.01.30 조회 16 지은혜
eunhyej87
지은혜
2018.01.30 조회 11 지은혜
eunhyej87
admin
2015.12.20 조회 31 admin
admin
admin
2015.12.20 조회 36 admin
admin
admin
2015.12.17 조회 26 admin
admin
admin
2015.12.17 조회 33 admin
admin
admin
2015.12.17 조회 22 admin
admin
admin
2015.12.17 조회 25 admin
admin
admin
2015.12.16 조회 19 admin
admin
첨부 (1)
olym.jpg
64.9KB / Download 22
CLOSE